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 게시판에 글쓰기를 하는 경우, 본문 또는 첨부파일 내에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성명, 연락처 등)가 포함되어 게시되지 않도록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에 의해 처벌을 받으 실 수 있습니다.
글보기 페이지 이동 버튼

일본 중학교 교과서 18종 모두 "韓, 독도 불법점거"

선생님 김윤하

날짜(2015-04-13 13:13:24)

조회(244)

'독도=일본 땅' 중학생 전원에게 주입하는 아베 [중앙일보] 2015.04.07



정부, 벳쇼 대사 불러 항의 조태용 외교부 1차관은 6일 오후 벳쇼 고로 주한 일본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한 교과서를 검정에서 통과시킨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벳쇼 대사가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김경빈 기자]

일본의 350만 중학생 전원이 내년부터 ‘독도=일본 영토’라 배우게 된다. 사상 초유의 일이다.



 일 문부과학성은 6일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를 열고 내년부터 전국 중학교에서 사용할 교과서의 검정 결과를 발표했다. 검정 결과 사회과의 지리(4종)·공민(6종)·역사(8종) 등 3개 과목 총 18종의 교과서 모두에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다” 등의 일방적 주장이 담겼다. 이에 따라 향후 한·일 양국 간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지고 일본 내 독도 영유권 주장이 확대 재생산될 전망이다.



 이번 교과서 검정 결과는 사실상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직접 지시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아베 정권은 지난해 1월 교과서 검정 기준을 개정, 교과서 기술을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으로 바꿀 수 있도록 고쳤다.



 외교부의 조태용 1차관은 이날 벳쇼 고로(別所浩郞)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강하게 항의하며 시정을 촉구했다. 정부는 이달 중 독도 영유권을 강화하는 초등·중·고교 학습자료와 일본군 위안부 바로 알기 교재를 배포하는 등 맞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서울=유지혜 기자 luckyman@joongang.co.kr





아래는 관련된 글을 볼 수 있는 링크입니다.



뉴스펀딩 : 독도문화 프로젝트 9화

http://m.newsfund.media.daum.net/episode/574#

댓글(0)

글자크기
글자크기
글자크기
글자크기
상단으로가기